KOTRA, 미 동부 최대 규모 한인 취업박람회 개최

인쇄+ 100% -

 

– 구인기업 32개사, 비자 스폰 기업들도 참가

KOTRA(사장 권평오) 뉴욕무역관은 오는 31일 미 동부 최대 규모의 한인 취업박람회인 ‘K-Move Career Fair NYC’를 맨해튼 미드타운 힐튼호텔에서 4번째로 개최한다. 이번 박람회에는 32개 기업이 참가해 50여명의 구직자를 채용할 예정이다. 대부분의 참가 기업들이 한인 유학생들을 위한 비자 스폰서를 제공하고 있어 취업 비자가 필요한 유학생들에게는 특히 유익한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뉴욕 주 시민 서비스국과 뉴욕 시 행정서비스국도 이번 행사에 참여해 한인 유학생들이 주정부, 시정부의 공무원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채용박람회는 구인기업들이 사전 및 현장에서 등록한 구직자들과 1:1 채용인터뷰를 진행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사전 등록한 구직자들에게 우선적으로 면접의 기회가 주어지며, 현장 등록한 구직자들에게도 현장에서 면접 기회가 주어질 예정이다. 뉴욕시 행정서비스국, 뉴욕주 시민서비스국, LG전자, 삼성투자증권, KB 은행, 파리바게트, 잉글우드 병원, H-Mart, Mass Mutual Financial Group를 비롯하여 H-1B 비자 및 영주권 스폰서 기업이 다수 참여해 정부, 의료, 금융, IT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수한 한인 인재를 채용한다.

지난 3월부터 KOTRA 뉴욕 K-Move 센터는 한인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이력서 첨삭 및 인터뷰 준비, 전공 분야별 모의면접 등의 취업에 필요한 전반적인 교육 과정을 제공하는 취업준비학교(Career Prep School)를 진행했다. 이 프로그램을 수료한 15명의 구직자들에 대해서는 이번 채용박람회에서 구인 기업들과 실전 면접을 볼 수 있도록 매칭을 했다. 이들 참가자들이 실제 취업에 성공할지 귀추가 주목이 된다.

행사장에서는 구직자들의 커리어 개발을 위한 K-Move 커리어 컨설팅 서비스 및 이력서 첨삭 서비스도 시행된다. 구직자들의 가장 큰 난관 중에 하나인 비자 문제에 있어서는 최근 트럼프 행정부의 변화된 비자 동향을 안내하고 자문하기 위해 이민 전문 변호사들이 별도 부스를 마련해 법률 자문을 제공한다.

이번 취업박람회는 현장 접수로 면접이 진행되며, 30일까지 행사 신청 접수(http://goo.gl/forms/a9GV1wDjSKCvWQCv2) 할 수 있다. 사전 등록을 하지 못할 경우 현장 등록도 가능하다. 자세한 문의는 K-Move New York Center(2018kmovecfnyc@gmail.com) 하면 된다.

헤이코리안 미디어팀 (heykorean@heykorean.com)

인쇄+ 1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