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안종범 지시로 미르·K재단 대응책 마련드러나 논란

인쇄+ 100% -

[조 현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이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문제점을 인식하고 대응책을 마련한 정황이 법정에서 드러났다.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순실(61)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2차 공판에서 검찰은 전경련이 작성한 ‘재단 관련 언론 제기 의혹 및 주요 내용 요약’이라는 제목의 내부 보고서를 공개했다.

검찰은 ‘이 보고서에는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과 관련된 여러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언론에서 보도한 의혹이 정리돼 있었다’며 ‘안 전 수석 등 청와대 측이 어떻게 대응해야 되는지 전경련 측이 작성해서 안에게 제공한 자료’라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들이 재단에 기금을 출연할 명분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삼성은 계열사 합병 문제를 해결한 직후, SK는 최재원 부회장의 사면을 바라는 상태, 롯데는 경영권 분쟁이 한창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포스코는 자원외교 등 비리 수사 중, 한화는 김승연 회장의 복권을 기대, CJ는 이재현 회장이 재판 중, 두산은 박용성 전 회장이 뇌물공여 혐의로 재판 중, KT는 인터넷 전문은행 사업자 선정이 걸려 있었다’고 돼 있었다.

언론 보도에 대응하는 방안도 담겼다.

미르와 K스포츠재단의 정관이 유사하다는 지적에는 ‘동일 팀에서 작성했기 때문에 포맷이 같을 수 밖에 없다고 대응하라고 주문했다.

두 재단의 창룁총회가 똑같은 배후에 의해 기획된 가짜 회의라는 의혹에 대해서는 ‘통상의 설립 절차에 따라 설립했다고 대응하라’고 적혔다.

검찰은 ‘이 보고서가 전경련 자체적으로 작성한 것이 아니라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이 안 수석의 지시를 받고 만든 것’이라며 ‘이와 같은 내용을 전부 다 피고인들이 인식하고 있었던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인쇄+ 1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