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대륙 감동시킨 ‘패셔니스타’ 청소부 할아버지

인쇄+ 100% -

70세 가난한 환경미화원이 중국 최고령 ‘패셔니스타’가 된 사진이 중국 SNS와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허베이성(河北省) 싱타이시(邢台市)에 사는 마위전(?玉珍·70)씨는 환경미화원으로 반평생을 살아왔다. 최근 그는 은퇴를 앞두고 한가지 고민에 빠졌다.

인생의 절반을 함께했던 거리를 떠나면 사람들에게 금세 잊혀질까 염려가 되었던 것이다. 사진이라도 한 장 남

인쇄+ 1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