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귄 서식지 지킨 견공, 15세 나이로 잠들다

인쇄+ 100% -

세계 최초로 펭귄 서식지를 보호하는 일을 맡아 명성을 얻었던 견공 한 마리가 며칠 전 1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사람으로 치면 105세까지 장수한 셈이다.

호주 매체 워넘불스탠다드는 지난 14일(현지시간) ‘펭귄의 가장 친한 친구’였던 호주 견공 오드볼이 이날 영원히 잠들었다고 전했

인쇄+ 1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