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CJ 경영복귀, 전문경영인체제 예상은?

인쇄+ 100% -

[NEWSKANN.NET 이나래 기자]=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자리를 비운 지난 4년 동안 CJ그룹이 받는 평가에는 명암이 뚜렷하다.

총수 부재로 대규모 투자가 이뤄지지 못한 점은 아쉽지만 이 회장의 오랜 공백이 오히려 전문경영인체제를 안착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이재현 회장은 5월 중순 그룹행사 참여를 통해 4년여 만에 경영에 복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주요기업 총수 가운데 가장 긴 공백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년7개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2년4개월 만에 경영에 복귀했다.

이 회장은 CJ그룹이 1993년 삼성그룹에서 독립했을 때부터 구속된 2013년까지 20년 동안 CJ그룹을 거의 혼자 이끌었다. 이 때문에 CJ그룹이 사상 초유의 오너부재사태를 맞아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그룹 안팎에서 나왔다.

그러나 CJ그룹은 이 회장의 공백이 길어지면서 전문경영인체제가 확실히 자리잡았다는 평가도 듣고 있다.

CJ제일제당과 CJ대한통운 등 CJ그룹의 주력계열사는 이 회장이 없는 동안에도 꾸준한 실적을 냈다.

2014년부터 2016년까지 CJ제일제당 매출은 20%, 영업이익은 31% 늘었다. 같은 기간 CJ대한통운도 매출은 25%, 영업이익은 27% 증가했다. 두 회사는 지난해 나란히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거둔 데 이어 올해에도 높은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경영능력을 인정받은 외부인재를 영입한 데 이어 확실한 권한을 부여하면서 앞으로 있을 수도 있는 오너리스크에 대비할 수 있는 체력을 만들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재현 회장에게 지나치게 집중됐던 권한이 분산됐다는 것이다.

대표적 인물이 이채욱 CJ 부회장, 김철하 CJ제일제당 부회장 등이다. CJ그룹에서 오너 일가를 제외한 부회장은 단 2명인데 모두 외부 출신이다. 지금은 회사를 떠났지만 2014년 말 영입됐던 양승석 전 CJ대한통운 부회장도 부회장으로 영입됐다.

이채욱 부회장은 CJ그룹에 오기 전 4년4개월 동안 인천공항공사 사장을 지나며 인천국제공항의 황금기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부회장은 2013년 초 글로벌 경험을 인정받아 CJ대한통운 대표로 영입됐으나 이재현 회장의 공백이 길어지면서 같은해 10월 지주사 CJ의 대표이사로 자리를 옮겼다. 이 회장이 구속된 직후 출범한 CJ그룹 최고 의사결정기구 5인 경영위원회의 일원으로 들어가 그룹 전체경영을 챙겼다.

김철하 부회장은 CJ제일제당의 라이벌인 대상그룹 출신이다. 부사장으로 영입돼 지난해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CJ그룹의 역사가 짧은 편이라 내부인재만으로는 이 회장의 공백을 메우기에 무게감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데 몇몇 인물들의 존재감이 커지면서 이재현 회장의 빈자리가 생각보다 크지 않았다’며 ‘오히려 외부출신들이 경영능력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고 말했다.

사장단 인사가 제때 이뤄지지 못하면서 계열사를 이끄는 전문경영인들이 단기 실적에 연연하지 않고 장기적으로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다는 평가도 나온다.

김철하 부회장과 김성수 CJE

인쇄+ 1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