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외교부, 美 자국기업 제재 가능성에 ‘강 건너고 다리 부수는 격’

뉴스칸
인쇄+ 100% -

[이정아 기자] = 미국 정부가 북한과 거래가 있는 중국 은행과 기업에 대한 새 제재를 검토 중이라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중국 외교부가 ‘이는 강을 건너고 다리를 부수는 것과 다름 없는 일’이라면서 강력한 반대 입장을 시사했다. 

14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겅솽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는 이런 보도 내용의 사실 여부를 아직 확인하지 못했고, 관련 소식통이 미국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는지도 파악하지 못했지만, 중국은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안들을 전면적이고 철저하며 엄격하게 이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겅 대변인은 또 “결의안 이행과 동시에 우리는 안보리 체계를 벗어난 독자 제재를 반대해 왔고, 일부 국가들이 자국법의 관할을 넘어서 과도한 통제를 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이날 로이터 통신은 익명의 미국 정부 관리들을 인용, “중국의 북한 억제 노력이 미흡한 데 좌절감을 느낀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에 대한 새 제재를 고려하고 있고, 먼저 소규모 은행이나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과 연계된 회사를 포함해 비교적 손쉬운 중국 기업을 타깃으로 삼을 수 있다”고 보도한바 있다.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겅 대변인은 또 “중국은 한반도 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끊임 없이 노력해 왔고, 시종일관 중요하고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했다”면서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은 또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 논의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왔고, 결의안 통과를 지지했다”고 역설했다. 

이어 “결의안 통과 이전 (어떤 국가들이) 중국의 협조를 요구하고, 결의안이 통과되자마자 중국 측에 제재를 가하는 것은 ‘과하탁교·�河?橋 강을 건너고 다리를 부수다는 뜻으로 배은망덕의 뜻)와 같은 행위가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반문하며 비난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우리가 이미 수차례 말한 듯이 한반도 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관련국들이 긴밀한 협력하고 여러 사람이 지혜와 힘을 모으는 것이 필요하며 한 방향으로 힘쓰는 것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또한 한반도 핵 문제가 조기에 대화와 협상의 정확한 궤도로 돌아오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겅 대변인은 ‘마지막으로 내가 명확히 강조하고 싶은 것은 중국이 집행하는 안보리 결의안이자 ‘어떤 한 국가’의 국내법이 아니다’며 미국을 겨냥해 불만을 분명히 했다.

인쇄+ 1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