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각에서 다시 만난 두 정상, 2차 회담

인쇄+ 100% -

26일(현지시각)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 위원장이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두번째 정상회담을 가졌다.

“양 정상은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발표했다. 문대통령과 김국무위원장의 이번 두번째 정상회담은 다음달에 개최될 북미 정상회담을 살리기 위함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4·27 판문점 선언에서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하여 적극 협력”(선언 3조 전문)하겠다며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확인했다”(3조 4항)고 밝힌 바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통일각에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 1부부장도 만나 반갑게 인사를 나눴으며 정상회담에서는 서훈 국정원장과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이 함께 진행했다.

이번 두번째 정상회담은 문 대통령이제안하고 김 위원장 동의해 전격 성사된 것으로 알려져 더욱 주목되었다.

 

헤이코리안 미디어팀(dypark@heykorean.com)

인쇄+ 1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