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다시 열릴 수도 있어 [속보]

인쇄+ 100%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한 데 이어, 트럼프 행정부가 북·미 정상회담이 새달 12일 재개될 수 있다고 CNN이 25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트럼프의 정상회담 취소 서한에 이어 북한은 여전히 정상회담을 이어갈 의지를 표명했다. 북한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은 “한반도와 인류의 평화와 안정을 위하여 모든 것을 다하려는 우리의 목표와 의지에는 변함이 없으며 우리는 항상 대범하고 열린 마음으로 미국측에 시간과 기회를 줄 용의가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밝혔다.

 

 

트럼프는 오늘 오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한으로부터의 따뜻하고 생산적인 성명은 좋은 뉴스”라며 “희망컨데 오랜  번영화 평화로 이어지길 바란다”는 긍정적인 뜻을 전했다.

이번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트럼프의 행동에 대해  미 언론은 전날 북미 정상회담 취소 발표가 트럼프의 협상 전략의 일환일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미국은 현재 싱가포르에 북미 정상회담 실무협상단을 보내 북한 실무협상단과의 만남을 앞두고 있다.

헤이코리안 미디어팀 (dypark@heykorean.com)

인쇄+ 1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