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베트남 국빈방문 첫 일정은?

인쇄+ 100% -

사진 = 청와대 제공

 

지난 22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UAE) 순방을 위해 출국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문 대통령 내외는 베트남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22일(현지시간) ‘베트남의 히딩크’인 박항서 감독을 찾아 격려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훈련장에 도착해 부 득 담 베트남 부총리 등의 영접을 받고,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과 꽃다발과 태극기, 베트남 국기를 든 베트남 유소년 선수들의 환영을 받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꽃다발을 전해받고 박 감독 및 선수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행사장 중앙으로 이동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박항서 감독에게 “정말 자랑스럽다”고 격려하고 베트남 국가대표팀 선수들을 박 감독에게 소개받았습니다.

 

박 감독은 지난 1월 베트남 U-23(23세 이하) 국가대표팀을 아시아축구연맹(AFC)준우승에 올려놓으면서 베트남의 ‘국민영웅’ 으로 떠올랐습니다.

베트남 정부는 박 감독에게 3급 노동훈장을 수여했습니다.

 

박 감독은 인터뷰에서 “오전에 축구협회에서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양국 축구교류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 대통령이 직접 방문해줘 감사하고 영광” 이라며

“더 노력해 대통령 방문에 부응할 것” 이라고 다짐을 전했습니다.

 

베트남 부총리는 문 대통령 내외에게 베트남 대표팀 사인볼을, 문 대통령은 베트남 부총리에게 한국 대표팀 사인볼을 서로 전했습니다.

 

헤이코리안 이주홍기자(jhlee@heykorean.com)

 

인쇄+ 1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