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베트남 국빈방문

인쇄+ 100% -

사진 =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22일 사흘간의 국빈방문을 위해 베트남에 도착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쩐 다이 꽝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을 비롯해 베트남 정부 주요 지도자들과 만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21일 인터뷰에서 두나라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으로 격상시켜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국에 7만 명의 베트남계 다문화 가정이 있고, 1만4천여 명의 베트남 학생들이 한국에서 공부하고 있다며, 이들이 양국관계의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과 베트남은 지난 1992년 수교 이후 교역 규모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난해에는 639억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베트남이 한국의 4대교역국으로, 한국은 베트남의 2대 교역국으로

2020년까지 교역 규모를 1천억 달러 끌어 올린다는 계획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베트남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베트남 국가대표 축구팀 훈련장을 방문해 한국인 박항서 감독을 만났고,

이어 ‘한-베트남 과학기술연구원(VKIST)’  착공식에 참석하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추가 베트남 국빈방문 일정을 소화하고 이어 오는 28일까지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을 방문합니다.

 

이번 방문은 신남방정책을 본궤도에 올리고 외교 다변,다원화에 중요한 디딤돌이 될 전망입니다.

 

 

 

헤이코리안 이주홍 기자 (jhlee@heykorean.com)

 

인쇄+ 1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