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무 LG그룹 회장 73세로 별세

인쇄+ 100% -

 

구본무 LG그룹 회장(73)이 이달 20일 오전 별세했다.

LG그룹은 “구본무 회장이 20일 오전 9시52분 숙환으로 별세했다”며 “1년간 투병을 하는 가운데 연명치료는 하지 않겠다는 평소 뜻에 따라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평화롭게 영면에 들었다”고 밝혔다.

구 회장은 지난해 4월과 12일 두 차례에 걸쳐 수술을 받았다. 1차 수술 후 경과가 좋았지만 2차 수술을 받은 뒤에는 병세가 호전되지 않았다.

고인은 1945년 LG 구자경 명예회장의 장남이로 경상남도 진주에서 태어났다. 국내 연세대학교 및 미국 애슐랜드 대학교를 졸업했고 클리블랜드 주립대학원에서 경영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구 회장은 30세에 1975년 LG화학 심사과 과장으로 그룹에 첫발을 내딛었다. 1981년 LG전자 이사로 승진해 1984년 LG전지 일본 도쿄 주재 상무를 거쳐 1986년에 회장실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1989s년 LG 그룹 부회장으로 올라 전국경제인협회 부회장으로 선임됐다. 1995년 LG 그룹 회장에 취임되었으며 2003년에는 지주회사로 전환한 LG가 출범되면서 지주회사의 대표이사 회장을 맡았다.

구 회장은 LG 그룹의 매출을 향상시키면서 ‘끈기와 결단’의 리더십을 발휘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1994년 말 30조원대이던 매출은 2017년 말 현재 5배 가량인 160조원대로 늘어났으며 그 중 해외매출은 약 10조원에서 110조원으로 10배 이상 늘었다. 또한 재임기간동안 가전, 디스플레이, 2차전지 분야에서 세계 1,2위의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그의 장례식은 “조용하고 간소하게 치르기를 원한다”는 고인의 유지와 유족들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치뤄질 예정이며 “빈소와 발인 날짜 등도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헤이코리안 미디어팀(dypark@heykorean.com)

인쇄+ 100% -